오토디자이어 / AUTO DESIRE

기아 더 뉴 K3 GT 시승기 - 기왕이면 좀 더 짜릿하게, 실용성까지 챙기기! 본문

자동차/시승기

기아 더 뉴 K3 GT 시승기 - 기왕이면 좀 더 짜릿하게, 실용성까지 챙기기!

오토디자이어 2021. 5. 27. 11:49

* 본 콘텐츠는 기아의 시승 차량 지원을 통해 작성했습니다.

3년 만에 디자인을 더 역동적으로 변경하고 편의 사양들을 개선한 기아 더 뉴 K3! 파워트레인은 기존과 동일하지만 여전히 무리 없는 주행 성능과 뛰어난 연비, 더 매력적으로 달라진 스타일에 준중형급에서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편의 기능들로 더 좋아졌고, 경쟁 모델과 비교해도 확실히 구분되는 장점까지 시승을 통해 확인해 보았다.

이어서 이번에는 세단이 아닌 5도어 해치백 바디에 1.6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좀 더 시원한 주행 감각과 실용성을 겸비한 '더 뉴 K3 GT'! 더 뉴 K3 GT 역시 기존 K3 GT와 비교해 어떤 부분들이 달라지고 좋아졌는지 시승으로 알아보았다.

 

1.6 가솔린 세단 모델과 마찬가지로 더 뉴 K3 GT의 가장 큰 변화는 외관 디자인, 그중에서도 전면부 디자인이다. 와이드하게 헤드램프와 경계 없이 이어지는 프런트 그릴과 점선 형태의 새로운 디자인 주간 주행등, 3세대 K5와 흡사하게 더 날카로워진 범퍼 디자인 등의 기본 형태는 1.6 가솔린 모델과 동일하다. 다만 GT는 프런트 그릴에 GT 전용 배지를 붙이고, 그릴 패턴과 범퍼 안개등 가니시에 레드 포인트 라인, 블랙 베젤 헤드램프로 인상을 좀 더 강하게 만들었고, 사이드 미러 커버도 블랙으로 적용했다. 기존 K3와 K3 GT 간의 디자인 차별화와 같은 방식을 사용한 모습.

다만 일반 모델이 휠 디자인을 변경한 것과 다르게, GT는 기존과 동일한 디자인의 18인치 휠이 적용되고, 휠 캡 중앙에 신규 기아 로고가 적용된 정도.

 

꽤 적극적으로 달라진 전면부에 비하면 후면에서는 기존 K3 GT와 비교해, 신규 기아 로고가 적용된 것을 제외하면 변화를 찾아보기 어렵다. 일반 모델은 리어 범퍼의 디자인과 리어램프 그래픽도 주간주행등에 맞춰서 변경했지만 더 뉴 K3 GT는 기존 K3 GT의 모습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다만 그래서 일반-GT 모델 간 디자인의 차이가 오히려 더 명확해진 점이 반가울 수도 있겠다.

일반 모델은 싱글 머플러 팁이 사라졌지만, GT는 듀얼 머플러 팁과 리어 디퓨저도 그대로 유지되며, 테일게이트의 뒷유리 하단 부분도 스포일러처럼 솟아오르게 디자인해 스포티한 감각을 더 높였다.

 

추가적으로 현대 i30 N line과 벨로스터 1.6 터보 모델이 단종된 상황에서 해치백, 특히 준중형 고성능 해치백 모델을 선호하는 국내 고객들에게 아직 5도어 해치백을 유지하고 있는 더 뉴 K3 GT가 사막 속에 오아시스 같은 존재가 되어줄 것이다.

 

실내에서도 기존 K3 GT의 차별화 포인트를 유지하면서, 더 뉴 K3 일반 모델과 동일한 방향으로 사양 개선이 이뤄진 것을 볼 수 있다. 기존 K3 GT와 비교하면 디지털 10.25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와 10.25인치 대화면 내비게이션이 적용되어 더 고급스러운 그래픽에 시인성도 더 좋아졌고, 신규 인포 시스템에는 기아 페이,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 내 차 위치 공유 서비스, 후석 취침 모드, 후석 승객 알림 등 기능을 추가해 편의성을 높였다. 주차 브레이크도 전자식으로 업그레이드되면서 오토홀드가 더해졌고, 스마트키에 원격 시동 기능도 추가되었다.

 

일반 모델과 GT 간 차별점은 기존과 동일하게 타공 펀칭과 GT 배지를 더한 D 컷 스티어링 휠, 몸을 더 잘 지지해 줄 수 있도록 사이드 볼스터를 키운 튜블러 시트, 시트와 기어 부츠, 스티어링 휠에 적용한 레드 포인트 스티치, 크래시 패드 마감재에 조명이 들어오는 GT 로고와 주행 모드와 연동되는 도어 트림 무드등. 개인적으론 굳이 스포츠 드라이빙이 아닌 일상 주행에서도 튜블러 시트가 승차감, 착좌감이 더 편안한 느낌이다. 대신 튜블러 시트에는 메모리 시스템은 제외된다.

 

뒷좌석에는 2열 송풍구와 열선 시트가 제공되는 한편, 레그룸과 헤드룸 모두 충분히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하며, 세단형인 일반 모델과 다르게, 5도어 해치백인 GT는 차체 전장도 더 긴 덕분에 훨씬 더 여유로운 트렁크 공간을 사용할 수 있다.

 

중점적인 변화 내용은 이상까지. 파워트레인은 기존과 동일하게 1.6 가솔린 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유지하며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f.m을 발휘, 세팅도 크게 바꾼 부분은 없는지 기존과 비교해 큰 차이를 찾기는 어려웠다. 그래도 여전히 200마력 이상의 출력과 저회전 영역에서부터 쭉쭉 나와주는 터보 엔진의 토크감은 꽤나 시원한 가속 성능과 박진감 있는 감각을 전해준다. 스포츠 모드에서 작동하는 사운드 제네레이터의 소리가 이질감이 적은 것도 마음에 든다. 최근 들어서는 더 고출력의 차량들이 많아지기도 했지만, 준중형급에서 일상에서도 편하게 타면서 필요할 때 펀 드라이빙까지 함께 즐길 목적이라면 이 정도가 제일 적당한 밸런스가 아닐까 싶다.

 

7단 DCT 역시 기존에 크게 바뀐 것 같지는 않고, 여전히 다운시프트 반응이 간간이 원하는 만큼 되지 않는 때도 있기는 하지만 변속 속도도 빠르고, 연비도 좋게 나와준다. 스티어링 휠의 조향감에 있어서는 스포츠 모드에서 기존보다 좀 더 묵직해졌다는 평도 있는데, 필자 기준에서는 차이가 그렇게 크게 느껴지진 않았다.

 

이전 K3 GT와 아반떼 스포츠/i30 N 라인과 비교했을 때 변속 충격이 좀 더 덜하고, 전반적으로 강한 스포츠 성보다는 상대적으로 부드럽고 크루징에 어울리는 느낌을 받았었는데, 현시점에서 더 뉴 K3 GT와 아반떼 N line 기준으로 변속기를 비교해봐도 아반떼 N line이 좀 더 본격적인 스포츠 주행에 치중을 했다면, 더 뉴 K3 GT는 여전히 'GT'라는 이름에 어울리는 일상에서도 편안한 성향으로 맞춘 인상을 받는다.

 

승차감에서는 일반 모델이 기존 K3에 비해 조금 더 단단해진 느낌이었는데, 더 뉴 K3 GT는 일반 모델과 비교해도 필요 이상으로 단단하지 않고 충격을 걸러낼 때에도 좀 더 세련된 감각을 전한다. 사실 기존 K3 GT에서도 스포츠 성향을 가진 차량임에도 필요 이상으로 딱딱하지 않고 적당한 유연함으로 불편하지 않은 승차감과 핸들링에서의 밸런스를 잘 잡은 느낌이 만족스러웠는데, 그 느낌은 더 뉴 K3 GT에서도 이어진다.

더불어 이전 모델은 윈터 타이어가 끼워진 상태에 정말로 눈까지 내리는 날씨라 제대로 시승해보지 못해 아쉬웠는데, 이번엔 제법 더운 날씨에 서머 스포츠 타이어인 미쉐린 PS4(선택 사양)가 끼워져 있어서 한적한 곳에서는 타이어를 충분히 믿고 달려볼 수 있어서 좋았다.

 

마지막으로 더 뉴 K3와 함께 공통으로 주행 보조 시스템이 업그레이드되어 시그니처 단일 트림으로 운영되는 더 뉴 K3 GT에는 보행자와 자전거까지 인식 가능한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정차 후 재출발까지 가능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안전 하차 경고까지 모두 기본으로 적용된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고속도로 주행 보조는 선택 사양으로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중형, 준대형급 이상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고급 사양이었지만, 이제 준중형급까지 확대 적용된 덕분에 시승하는 동안 고속도로를 이용하면서 신경 쓸 부분들이 확 줄어들어 확실히 일상, 장거리 주행에서 편의성은 더 높아졌다.

 

디자인과 편의 사양, 주행 보조 시스템을 더 업그레이드해 새로워진 더 뉴 K3 GT 시승기는 여기까지. 실용적인 공간성과 일상에서 타기 부담 없는 편의성에 운전 재미까지 같이 겸비한 스포츠 해치백을 찾는 이들에게는 이제 이만한 선택지가 없을 것이다. 혹시라도 더 뉴 K3를 구매하기로 마음먹었다면, 일상을 더 다채롭게 만들어줄 더 뉴 K3 GT를 고려해보는 걸 추천한다.

 

* 시승 차량 사양

기아 K3 1.6 가솔린 터보(GT 5도어) 시그니처, 외장 색상 스노우 화이트 펄, 실내 색상 블랙 인테리어(GT 전용)

선택 사양 - 스페셜 패키지(10.25인치 내비게이션 팩 중복사항 제외) + 10.25인치 UVO 내비게이션 + 10.25인치 클러스터 + KRELL 프리미엄 사운드 + 선루프 + 미쉐린 썸머 타이어

시승차 기준 판매 가격 - 2,928만 1,197원 (개별소비세 3.5% 기준, 선택 사양 미 적용 시 2,594만 4,151원부터 )

글, 사진 : 오토디자이어

* 본 콘텐츠는 기아의 시승 차량 지원을 통해 작성했습니다.

 

 

 

기아 더 뉴 K3 페이스리프트 시승기 - 새로운 스타일과 편의사양 업그레이드

* 본 콘텐츠는 기아의 시승 차량 지원을 통해 작성했습니다. 기아에서 2세대 '올 뉴 K3'를 선보인 지 3년 만에 외관 디자인과 실내 편의 사양을 개선한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K3'를 선보였다.

autodesire.tistory.com

 

 

기아 더 뉴 K3 실물 후기 - 카페 할아버지 공장에서 만난 더 뉴 K3의 첫 인상!

기아에서 지난 2018년 선보인 2세대 K3 모델 '올 뉴 K3'를 출시한지 3년 만에 내외관 디자인을 새롭게 손보고 편의 사양과 안전사양을 더 강화한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K3'를 4월 20일 출시했다.

autodesire.tistory.com

 

 

 

2019 기아 K3 GT 시승기 : 스타일과 운전 재미를 함께 겸비한 데일리 펀카.

2018년 3월, 완전히 새롭게 달라져 출시된 기아 K3 2세대 모델, '올뉴 K3'에 대해 필자가 놀란...

blog.naver.com

 

0 Comments
댓글쓰기 폼